기사 메일전송
제4회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개최
  • 편집국 편집장
  • 등록 2014-07-25 15:13:51
  • 수정 2017-02-21 11:05:10
기사수정
  • 청중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장관들의 호소력 깊은 발표력
  •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마인드, 도전정신과 절제력
지난 10일, 제4회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이 누리마루 APEC 하우스에서 열렸다.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은 각국 장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청소년 문제와 그 해결점을 공유하고 발표하는 자리였다.

사)국제청소년연합(International Youth Fellowship, 이하 IYF)의 박문택 회장은 “장, 차관들이 이곳 한국까지 오신 것을 환영한다”며 “청소년들의 미래는 얼마나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삶을 사느냐에 달린 것이 아니라 얼마나 좋은 마인드를 가졌는지에 따라 행복과 미래가 달려 있다”라고 축사했다..

첫 발표자인 동부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페넬라 무캉카라(Hon. Dr. Fenella Ephraim Mukangara) 정보·청소년·문화·체육부 장관


정태익 한국외교협회 회장은 “청소년들의 마인드 교육뿐만 아니라 문화 교류도 중요하다. IYF는 그동안 국제교류를 통해 청소년 문제를 해결하려고 적극적으로 일해 왔다. 청소년들의 미래를 이끌고, 더 나은 세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일하는 장관들이 즐거운 고민을 거듭하고 해답을 찾기 위해 지속적으로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서 제4회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 첫 발표자인 동부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페넬라 무캉가라(Hon. Dr. Fenella Ephraim Mukangara) 정보·청소년·문화·체육부 장관은 “먼저 대한민국 대통령과 IYF 설립자인 박옥수 목사에게 감사드린다. 아프리카의 청소년들에게 만연한 에이즈 문제, 일자리 문제, 통신 문제, 범죄, 꿈을 찾고 도전하는 인생의 문제 등을 탄자니아에서는 사회적인 문제로 인식하고 해결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들의 적극적인 활동과 교류를 하고 있는 IYF에서 학생들이 변화되는 것을 목격했고, 월드캠프를 통해 여러 나라 학생들이 교류하고 밝아지는 것을 발견했다”며 청소년들에게 필요한 마인드 교육과 교류의 중요성을 밝혔다.

청소년들에게 당면한 시급한 문제는 어느 국가든지 비슷하다. 이성 문제를 비롯하여, 미혼모, 마약 중독, 알코올 중독, 게임 중독, 자살, 가정불화 등 청소년들에게 닥친 문제를 해결하고 밝고 건전한 정신을 가진 청소년들이 미래 지도자가 되는 것은 각국의 당면 과제이기도 하다

작년 한 해 포럼을 참석했던 장관들은 IYF와 교류하며 현지에서 직접 활동했던 마인드 교육의 효과를 장관포럼에서 보고하기도 하였다. 또한 이번 포럼에서는 청소년들이 건전하고 올바른 마인드와 건강한 신체를 가질 수 있도록 그 길을 모색하는 장이 되었다.

참가국 중 캄보디아에서는 100명이 넘는 청소년들이 IYF 월드 문화 캠프에 참석했다. 뿐만 아니라 션 보라스(H.E. Sean Borath) 교육·청소년부 차관의 자녀도 이번 캠프에 참가했다. 그는 청소년들이 건전하게 교류할 수 있는 국제 캠프가 한국에서 열린 점을 뜻깊게 생각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1학년 이현정 씨는 “먼저 컨퍼런스에서 만난 장관께 우리의 아이디어가 전달되어 도움이 될 것을 생각하니 뿌듯하다”며 “각국의 장관들의 발표를 직접 들을 수 있어서 유익했다”고 참관 소감을 전했다.

IYF 설립자 박옥수 목사는 “자신의 상태를 정확하게 발견하는 것과 청소년들이 마음을 절제하는 사고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사람들은 보편적으로 아프리카의 청소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경제적인 지원이 가장 근본적인 방법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훌륭한 자원을 지킬 수 있는 마인드와 사고하고 절제할 수 있는 청소년들의 마인드가 형성되는 것이 더 시급한 문제이다.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에 참석한 충남대학교 1학년 양익준 씨는 “아프리카 나라의 청소년들의 마인드가 강해진다면 정말 잠재력이 큰 국가가 될 것이다”라고 기대했다.

목포대학교 2학년 이기문 씨는 “아프리카 국가 중 생소한 곳도 있었는데 장관들 앞에서 발표하려고 르완다 관련 프로젝트를 조사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르완다에 대해 깊이 알게 된 점이 유익했다”며 “오늘 청소년부 장관들의 발표를 들으며 아프리카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좀 더 깊게 공부하고 싶어졌다”며 장관포럼의 의의를 되새겼다.

첫 발표자인 동부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페넬라 무캉카라(Hon. Dr. Fenella Ephraim Mukangara) 정보·청소년·문화·체육부 장관


제4회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에 참석한 아프리카 장관들은 청소년 문제의 대안으로, 작년 한 해 동안 실행하고 성공한 청소년 발전 사례들도 발표했다. 특히 아프리카 부룬디의 아돌프 루켄카냐(Adolphe Rukenkanya) 청소년·체육·문화부 장관은 “인구의 60%가 청소년인 만큼 그 비중과 그들의 역할이 굉장히 크다”며 “오늘 대부분의 장관들이 청소년들에게 마인드 강연이 중요하다”고 발표했고, “한국과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청소년들을 교육할 수 있는 마인드 강연자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장관포럼에 참석한 중국 대학생들은 “오늘 장관포럼에 중국의 장관이 오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쉽다. 내년 장관포럼을 위해서 이런 뜻깊은 자리에 장관이 참석하실 수 있도록 직접 초대해보고 싶다”며 “청소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큰 메시지가 담겨있다”며 관심을 가졌다.

앞으로 좀 더 많은 국가의 장관들이 제5회 세계청소년부장관포럼의 국제 교류를 통해 네트워트가 형성되고, 청소년들을 올바르게 이끌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기를 기대해본다.

국제청소년연합 소개
국제청소년연합(IYF)은 국제적 문화교류를 통하여 청소년 선도 교육을 목적으로 1995년부터 활동하고 있는 시민단체로서, 매년 해외에서 대학생들을 초청하여 교류하는 월드캠프 개최, 한국 대학생들이 세계 주요도시를 방문하여 교류하는 글로벌캠프 개최, 그리고 13년째 8000여 명의 대학생 해외봉사단을 파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사)국제청소년연합: http://iyf.or.kr 출처: 국제청소년연합 홈페이지: http://www.iyf.or.kr 언론 연락처 국제청소년연합 홍보팀 언론담당 이종한 070-4618-6005

0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인기있는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