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인 위협하는 5대 암 ‘국가암검진 + α(알파)’면 암 걱정 덜 수 있어
  • 편집국 편집장
  • 등록 2014-07-25 15:00:34
기사수정
30대가 되어 올해 처음으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은 30대 직장인 최연진씨(가명). 가벼운 마음으로 받은 검진에서 자궁경부암 전 단계 라는 가슴 철렁한 소리를 들었다.

청심국제병원 종합검진센터 조근형 과장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2년에 한번씩 국민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성별과 연령에 따라 대상자를 선정해 5대 암에 대한 기본검사를 해주는 국가암검진이 있다. 최연진씨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여성이 30세 이상이 되면 자궁경부암 검진을 2년마다 한번씩 받을 수 있으며, 이 외에도 위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까지 5대 암에 대해 대상자가 되면 기본 검진을 받을 수 있다. 국가암검진을 통해 암 진단을 받을 경우 치료비를 일부 지원해주기도 한다.

이처럼 암의 초기 진단과 치료에 큰 역할을 하는 국가암검진 제도에도 아직 보완할 점은 있다. 보험 재정상의 문제로 최소한의 검사만 제공하기 때문에 국가암검진만으로 조기 암검진을 충분히 받았다고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대장암은 대장내시경으로 검사해야 가장 정확하지만, 분변잠혈검사에서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온다는 결과가 없으면 국가암검진으로는 대장내시경을 받을 수 없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청심국제병원에서는 국가암검진을 받을 때 함께 받으면 암 초기 진단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몇 가지 검사를 소개한다.

위암검진 + 헬리코박터균 검사

국가암검진에서는 40세 이상이면 2년에 한번씩 위내시경 또는 위장조영검사비를 받을 수 있게 해준다. 만일 상부 위장관 증상 이전에 만성 위염진단을 받았다던지 혹은 직계가족 중 위암 환자가 있는 경우라면 위내시경시 헬리코박터균 검사를 같이 시행하는 것이 좋다. 헬리코박터균은 위염, 위암의 발생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간암검진 + 간염, 간수치, 간초음파

40세 이상 간암 고위험군 해당자는 1년에 한번씩 복부초음파검사와 혈액검사(간암표지자검사)를 국가암검진을 통해 받을 수 있다. 하지만 간은 ‘침묵의 장기’라 불릴 정도로 간암이나 간경화 초기에는 증상이 전혀 없기 때문에 간염고위험군 해당자가 아니더라도 건강검진 시마다 간암표지자검사와 간수치, 간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해 간경변증과 같은 간암의 전단계 질환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장암검진 + 대장내시경검사

대장암을 진단하기 위해선 대장내시경검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국가암검진에서는 50세 이상의 대상자 중 분변잠혈검사를 시행해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온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만 대장내시경비용을 일부 지원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식이형태가 서구를 닮아가면서 젊은 나이에도 대장암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가족력이 있거나 빈혈, 혈변, 체중감소, 최근 심해지는 변비 및 복부 불편감 등의 증상이 있다면 연령과 관계없이 대장내시경 검사를 해보는 것이 좋다.

청심국제병원 종합검진센터 조근형 과장


유방암 검진 + 진찰과 유방 초음파 검사

40세 이상 여성은 2년에 한번씩 국가암검진을 통해 유방촬영검사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유방촬영만으로는 유방암을 효과적으로 진단할 수 없다는 논란이 최근 미국에서 제기되고 있으며, 특히 동양여성의 경우 유선조직의 밀도가 높은 치밀유방이 많아 실제 유방암 병변이 가려져서 유방촬영만으로는 유방암진단이 곤란한 경우가 많다. 유방암 검진은 외과의사의 진찰과 함께 유방 초음파 검사를 받으면 더욱 정확한 검진이 가능하다.

자궁경부암 검진 + 인유두종바이러스 검사와 초음파 검사

국가암검진에서는 30세 이상 여성에게 2년에 한번씩 자궁경부암 검사 비용을 지원한다. 하지만 자궁경부암검사는 진단률이 70% 정도이기 때문에 가급적 1년에 한번씩은 검사할 것을 권장한다. 또한 자궁경부암 발병률을 높이는 인유두종바이러스를 검사할 수 있는 자궁경부조직검사도 같이 시행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자궁경부암검사는 자궁내막암, 난소암은 진단할 수 없기 때문에 초음파 검사를 통해 보완하는 것이 좋다.

청심국제병원 종합검진센터 조근형 과장은 “증상이 없던 환자들이 건강검진을 통해 암을 발견할 경우 대부분 초기 단계이기 대문에 완치 가능성이 높고 재발률도 떨어지지만, 출혈, 통증 등 증상이 생겨 병원을 찾는 환자들은 이미 암이 상당히 진행되어 치료가 힘들어진다”고 설명한다. 조 과장은 “국민건강검진과 국가암검진을 소홀하게 생각하지 말고 정기적으로 받도록 하며, 가족력이 있거나 신경 쓰이는 증상이 있을 때에는 추가 검진을 통해 보다 정확한 진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덧붙이는 글

출처: 청심 홈페이지: http://www.cheongshim.com 언론 연락처 청심 홍보대행 프리스트 권근희 010-2268-4601

0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인기있는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