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천시, 오는 28일 여월동 소공원 개방…도심 속 힐링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1-05-26 11:40:25
기사수정
  • 500년 역사 간직한 은행나무를 테마로 소공원 휴게공간 조성

부천시는 여월동 243-14번지 일원에 소공원을 조성하여 오는 5월 28일 개방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소공원 진출입구 전경 사진

이번 사업은 오랜 세월 지역의 역사를 품고 있는 은행나무를 보존하고 지역 주민 휴게공간을 확충하기 위해 추진됐다.

 

114호 소공원(가칭)은 2004년 우선해제지구(여울지구)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에 따라 공원으로 결정되어 사업비 전액(2.6억원)을 국비로 지원받아 조성하게 됐다.

 

시는 소공원을 개방하여 휴게공간이 부족한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공공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공원 조감도

공원 테마는 은행나무를 중심으로 한 도심 속 정원형 공원이다. 보호수 보전 및 관리를 위한 시설과 이를 기반으로 지역 주민들의 쉼터를 조성했다. 면적은 504㎡ 이며 주요 시설로는 파고라, 그네벤치, 암석원 등이 있다.

 

소공원 볼거리로는 은행나무를 중심으로 4개의 암석원이 있으며 공간별로 교목‧관목‧초본‧시설물 등을 조화롭게 배치하여 사계절 푸르고 생동감 넘치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또한 공원에는 오랜 세월을 거쳐 마을을 지켜온 은행나무가 있는데 수령은 약 500년 이상이며, 수고는 약 25m로 1982년 경기도청이 보호수로 지정했다.

 

소공원 내 보호수 전경 사진

특히 부천시는 보호수 주변 노후 옹벽을 철거하던 중 보호수 뿌리분이 넓게 분포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어, 즉시 공사를 중단하고 뿌리 보호 등 보호수 생육환경 개선을 위해 공법을 변경하는 등 보호수를 최우선으로 하여 시공을 진행했다.

 

부천시 공원사업단장은 “114호 소공원과 더불어 지역의 특성과 다양한 주민 의견을 반영한 테마형 공원을 지속적으로 조성·정비할 계획이며, 이는 부천시 공원·녹지 이미지를 제고하고 지친 현대인들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는 초석이 될 것이다”며 “지역 주민의 보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전했다.

 

0
많이 본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인기있는 뉴스
게시물이 없습니다.
dummy_banner_2
dummy_banner_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